경상도에서는 보기 드문 한정식 전문점 

 

이번 가게는 사진이 너무 많아 설명은 최대한 줄이고 간단히 넘어감

 

가게 정문이다.

주차장에 차들이 꽉 차있다.

주말 점심 때는 예약을 안하면 잠깐 기다려야 될듯.

일욜은 장사 안한다.

 

 

젤 처음 나오는 흑임자 죽.

 

 

잡채와 야채등이 들어있는 말이.

부담없이 먹기 좋다.

 

 

전 3종세트

3인상을 주문하니 전도 세개씩 나온다.

 

 

 

무슨 튀김인데

고기 두부 야채들로 빚어서 튀긴 듯

 

 

오리로스,수육 보쌈

메뉴판은 15천원,20천원,35천원 세 종류가 있는데 내가 시켜먹은 것은 20천원짜리다.

30천원에는 떡갈비가 추가되는것 같았다.

 

 

위 사진에 나온 무슨말이.

속에 든것이 우엉같기도 하고 ㅋㅋ 

 

 

 

연어와 배추의 조합.

쏘쏘

 

 

버섯 탕수육

그냥 버섯 튀긴것. 안달아서 좋았다.

 

 

 

가오리 찜

난 요게 맛있음.

짜지도 맵지도 않고 부들부들한게 괜찮음.

 

 

앞에 전채음식들이 나오고 나면 밑반찬들이 나온다.

 

 

 

 

쥐포 껍데기.

쥐포껍데긴지, 북어껍데긴지 암튼 생선 껍데기를 볶은 반찬

내가 좋아 하는거 ㅋㅋ

 

 

나물 무침들

 

 

 

황태 양념 구이

요것도 3인분 세조각 나옴

맛은 쏘쏘

 

 

이러하다.

이것 말고도 더덕구이도 나온다.

 

 

밥은 돌솥밥인데

영양밥, 곤드레밥, 버섯밥?이 있다.

내가 주문한건 곤드레밥

 

 

이렇게 빈 사발에다가 들어내고 비벼서 먹는다.

 

 

 

보는 바와 같이 된장찌개

 

 

곤드레밥을 퍼내고 남은 누릉지

 

 

여기다가 같이 나온 숭늉을 붓는다

부글부글 끓어라

 

밥먹는 동안 뚜껑을 덮어 놓으면 레알 숭늉이 되어 있음 ㅋㅋ

이 때 쯤이면 배가 너무 불러 다 먹기가 곤란하다

 

 

 

 

드디어 다 먹고나면 후식으로 강정과 수정과가 나온다.
이야! 배부르다 ㅋㅋ

 

 

전체적으로 가격대비 먹을만한거 같기도 하고 아닌거 같기도 하고...

그렇다고 음식이 정말 맛있지도 않고, 그렇다고 맛없는 것도 아니고고...ㅋㅋ

가게가 손님이 많으면 다 그렇지만

음식이 전부 너무 공장에서 찍어 나온 느낌이 든다.

 

 

가게 내부는 깔끔하긴 하나 일하시는 분이 너무 재촉하는 듯하다.

아직 다 먹지도 안했는데,

'이제 앞에 나온 음식 끝났고 담엔 밥 나옵니다,

밥은 뭘로 하시겠어요?'라든가

아직 밥 먹고 있는 중인데 후식을 드 민다던가..

이런 작은 부분이 가게 전체적인 이미지를 깎아 먹는거같아 아쉽다.

 

전체 10점 만점 중 6.9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1동 | 해밥달밥 남구점
도움말 Daum 지도

'먹기 > 경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남구] 한정식 해밥달밥  (0) 2015.12.01
[대구 다사]손중헌 논메기 매운탕  (0) 2015.11.30

 

남쪽지방이라 그런지 1월답지 않게 따뜻한 어느 겨울날

콧구멍에 바람도 넣을겸 겸사겸사해서 매운탕을 먹으러 나섰다.

 

지인에게 물어보니 대구에는 손중헌논메기매운탕이 유명하다 하여 친히 찾아가봤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대구지하철 2호선 문양역에서 하차 후 한 10분정도 걸어오면 된다.

차를 타고가도 크게 찾아 나는 길이 어렵진 않으나 논밭이 있는곳에 뜬금없이 식당이 나오는듯한 느낌이 든다.

 주변은 식당 몇개가 보이나 그 식당들을 빼면 한적한 보통의 시골 마을이다.

 

 

 

가게 정문 간판

식당은 가정집을 개조하고 손님이 늘어나자 옆 건물도 식당칸으로 바꾸고 점점 확장한듯.

가정집을 기본으로 한 식당이 대부분 그러하듯 깨끗하단 느낌과는 거리가 좀 있다.

허나 가끔은 이런 허름한 식당이 더 맛이 있을 때도 있는 법!

 

 

식당에 들어서기전 신발장이 있는데 거기 스피커에선 주인아저씨가 끊임없이 신발 잘챙기라고 호소를 한다.

신발 도둑맞은 손님들이 많이 있었나 보다

 

 

 

기본 세팅 반찬

보기는 볼품없어 보이나 다 맛있다. 먹고 모자라면 추가로 얼마든지 준다.

특히 봄동 겉절이는 참기름 향이 좋았고, 중간의 볶음 땅콩도 매운탕 기다리면서 먹기에 소소한게 좋다.

 

 

 

메기 매운탕 집에 왔으니 당근 메기매운탕을 주문

중짜로 주문했다.(중 32천원, 소 21천원, 대 40천원 공기밥 제외) 중짜는 세명먹기엔 조금 많은듯하고 네명 먹기엔 부족하다.

메기가 세마리 들어있다. 그 외에 부추, 당면, 무,파, 깻잎 등등 야채들과 보기에도 얼큰한 양념장이 척 올라간다.

 

 

 

온탕속의 고 메기니뮤ㅠ

동공이 풀려버렸다

 

첨에 약 5분끓었을때 떠먹는 국물맛과 한 15분 이상 끓이고 떠먹는 국물맛은 차원이 다르다.

어느정도 인내심을 가지고 펄펄끓고 메기와 야채 그리고 양념장이 조화를 이룰 때까지 기다리자.

 

 

메기도 꼬리부분이 좋은가?ㅎㅎ

펄펄끓이고 나면 살이 술술 입속에서 알아서 뭉개져준다.

메기는 잘고 가는 가시가 많아 먹기가 곤란할 때가 있지만 여긴 생각보다 쉽게 먹혀졌다.

 

 

 

메기와 함께 들어있는 부추, 경상도 사투리로 정구지

너무 익히면 질겨지니 적당히 익혀졌을때 얼른 건져먹자.

 

 

 

메기의 몸통

원산지 표시가 없어 어디 메긴지는 모르겠지만 살도 많고 크기도 커서 먹기가 좋다.

메기도 메기지만 국물이 얼큰하고 시원하다. 메기 비린내를 잡을려고 산초를 넣은듯 한데 개인적으로 산초를 좋아해서 입맛에 딱 맞다.

흰밥 한숟가락 입에 떠먹고 메기 부추 궁물을 떠서 쓰윽 먹으면 맛이 기가 막히다.

 

싱겁게 먹는 사람입맛엔 약간 짜게 느껴질 수도 있으나, 경상도 음식치고 안 맵고 안 짠 음식 찾기가 드무니 그런가 싶기도 하다.

 

밥공기가 다 빌 때쯤이면 이미 이마에선 땀이 흥건하다. 

 

나른한 봄날 입맛없을 때 바람도 쐴겸 한번 찾아가서 땀 한번 빼고나면 기분전환이 될만한 식당이다.

 

10점 만점에 7.5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달성군 다사읍 | 손중헌 원조논메기매운탕
도움말 Daum 지도

'먹기 > 경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남구] 한정식 해밥달밥  (0) 2015.12.01
[대구 다사]손중헌 논메기 매운탕  (0) 2015.11.30

+ Recent posts